즐겨찾기 추가
Update 6.24(금) 11:57
종합 정치/자치 사회/환경 농업/경제 교육/문화 기획/특집 전체기사
업데이트 뉴스

러시아의 배짱
2022. 03.14(월) 11:26확대축소
나라가 흥하려면 반드시 상서로운 징조가 있고 나라가 망하려면 반드시 불길한 징조가 있다. 불길한 징조란 바로 전쟁이며 죽음의 향연이다. 한데 러시아에 항전하는 우크라이나로 각국의 의용군들이 몰려들고 있다. 그 숫자가 이미 2만명을 넘어섰다고 한다. 스페인 내전 때와 전개양상이 비슷하다. '우크라이나 수호 국제부대'란 명칭도 스페인 국제여단을 연상케 한다.
러시아의 침략을 규탄하는 다국적 의용군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에게는 적지않은 압박이 될 것이다. 노태우 정부는 이런 나라에 북방정책을 추진하면서 1991년 구소련에 대규모 경제협력차관을 제공했다. 구소련 해체 후 러시아가 채무를 승계했지만 1998년 모나토리엄(지불유예) 선언으로 돈을 돌려받을 수 없었다. 아시아 외환위기 여파로 러시아 외환보유액도 바닥났다. 러시아 중앙은행은 한때 150%의 고금리를 유지하며 국가부도를 막으려 했지만 역부족이었다.
세월이 지나 한국은 원금 일부를 무기와 헬리콥터로 받아냈다.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24년 만에 다시 국가 부도위기에 몰렸다. 미국 등 서방이 러시아 은행을 국제은행결제망에서 퇴출하고 경제제재를 쏟아내면서 루블화 가치가 급락했다. 러시아는 미리 외환보유액을 쌓아놓고 위안화, 금 등으로 보유 자산을 다각화했지만 역부족이다. 세계 3대 신용평가사인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는 러시아 신용등급을 한 단계 낮춘 데 이어 지난주 다시 8단계 강등했다. 무디스와 피치도 한꺼번에 6단계나 낮췄다. 피치의 신용등급 6단계 강등 조치는 1997년 말 외환위기를 맞은 한국에 적용한 이후 처음이다. 모건스탠리캐피털인터내셔널(MSCI)은 시흥시장 지수에서 러시아 증시에서 제외한다. ▶24년 전과 달라진 점은 국가부도를 대하는 러시아의 태도다.
월스트리트저널은 러시아가 국제사회의 경제제재에 맞서 고의로 부도를 내는 '디플트(채무 불이행)' 선언 가능성이 높다고 전망했다. 혼자 죽지 않겠다는 물귀신 작전이다. 물론 이미 투기 등급으로 떨어진 러시아 경제는 파국을 맞게 된다. JP모건은 올해 러시아의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이 7% 둔화할 것으로 봤다. 국가부도가 난 1998년과 2008년 금융위기에 맞먹는 수준이다.
▶죽어나는 것은 러시아 국민이다. 루블화가 폭락하고 물품 수입이 막히면서 초인플레이션과 고금리로 인한 고통이 갈수록 커지고 있다. 러시아인들은 자구책으로 암호화폐를 사들이고 있다. 루블화를 통한 비트코인 거래량은 작년 5월 이후 최대치다. 하지만 주요 7개국(G7)과 유럽연합은 러시아 개인과 기업의 암호화폐 거래도 차단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2000년 5월 취임한 블리디미르 푸틴 대통령은 이후 러시아 경제가 회복되면서 장기집권의 초석을 닦았다. 비결은 고유가였다. 오일머니가 쏟아져 들어오면서 중산층이 두꺼워졌고 국방력과 외교력을 강화했다.
이번에도 그가 믿는 구석은 원유와 가스다. 유가가 치솟는 상황에서 미국은 러시아의 생명줄인 에너지 제재에 선뜻 나서지 못하고 있다. 누가 오래 버티느냐는 치킨게임이 벌어지는 이유다. 당장 달려가 없으면 에너지 수입이 막히는 한국으로서는 상상도 못할 러시아의 배짱이다.

고운석 주필 cws2344@hanmail.net        고운석 주필의 다른 기사 보기

칼럼 주요기사
코로나 속 독제자들나경택 본지 고문·칭찬합시다운동본부 총재…러시아의 배짱
닭과 달걀 논쟁대선판도 점에 울고 웃다일하는 노인 많아졌지만 여전한 ‘빈곤’
커피 애음가의 걱정 사랑의 ‘십자로(十字路)’대통령의 ‘가짜뉴스론’
상사나 부하나 선택이 운명 ‘검언유착’ 무죄 의혹 혼을 심는 교육
뿌리 있는 교육을돈, 박물관이 코인을 만난 세상 이용구 사건 의혹 밝혀라
최신 포토뉴스

윤병태 나주시장직 인수…

‘역사와 문화를 품은 나…

나주시의회, 제9대 의회…

윤병태 시장 당선인, ‘…

나주 남평읍, 청정전남 …

가장 많이 본 기사
회사소개 | 회원약관 | 개인보호정책 | 청소년보호정책 | 기자윤리강령 | 공지사항 | 제휴/광고문의 | 기자전용게시판

Copyright ⓒ bitgaramnews.com 인터넷신문 등록 : 광주 아 00237 | 등록일 : 2016.11.18 | 발행. 편집인 : 최왕식 | 부사장 : 김재옥 l 편집국장 : 박은정

(61647) 광주광역시 남구 독립로 40 기사 제보 및 문의 : (062) 676-6687(代) 문의메일 : cws2344@hanmail.net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미경

(58325) 전남 나주시 중야2길 29 미래빌딩 2층 기사 제보 및 문의 : (061)337-4005

본사이트의 게재된 모든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 의 사전 허가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 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