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Update 10.8(금) 10:00
종합 정치/자치 사회/환경 농업/경제 교육/문화 기획/특집 전체기사
업데이트 뉴스

온라인 그루밍 범죄, 경찰의 신분위장수사 가능해진다
2021. 09.16(목) 11:10확대축소
나주경찰서 조진용 순경
지난해 사회적 공분을 샀던 텔레그램 n번방 사건은 미성숙한 아동·청소년을 대상으로 한 디지털 성범죄 또는 ‘온라인 그루밍(Online Grooming)’이라고 불리면서 우리 사회에 큰 충격을 안겨줬다.
온라인 그루밍이란 아동·청소년을 대상으로 채팅앱과 같은 온라인 매체를 통해 신뢰관계를 형성한 후 약점을 잡아 성적노예 혹은 돈벌이 등의 목적으로 이용하는 범죄를 의미한다.
이러한 범죄로부터 아동·청소년을 보호하기 위해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이 개정돼 이달 24일 시행을 앞두고 있으며, 주요 내용은 이러하다.
첫째, 아동·청소년의 성을 사기 위해 아동·청소년을 유인하거나 성을 팔도록 권유한 자는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천만원 이하의 벌금’으로 정하면서 기존보다 법정형을 상향했다.
둘째, 아동·청소년 성착취물의 제작·수입·수출죄의 경우 형사소송법상 공소시효를 배제함으로써 위 범죄를 보다 철저히 수사해 처벌할 수 있게 된다.
셋째, 성적착취를 목적으로 아동·청소년에게 성적욕망, 수치심, 혐오감을 유발할 수 있는 대화를 지속적, 반복적으로 하거나 그러한 대화에 참여시키는 행위에 대해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천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한다는 아청법 제15조의2 규정을 신설했다.
이는 디지털 성범죄가 시작되는 아동·청소년에 대한 ‘접근’ 단계부터 엄격하게 처벌함으로써 범죄행위를 원천봉쇄하려는 것이다.
넷째, 신분 비공개수사 및 신분 위장수사를 허용하는 특례규정을 마련해 사법경찰관리는 디지털 성범죄에 대해 신분을 비공개하고 범죄현장 또는 범인으로 추정되는 자들에게 접근해 범죄행위의 증거 및 자료 등을 수집할 수 있게 된다.
온라인 그루밍과 같이 익명성으로 인해 수사에 어려움을 겪는 특수한 범죄에 관해서 경찰의 신분위장수사가 허용됨으로써 보다 효율적인 수사를 전개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또한 선제적으로 범죄를 감시할 수 있게 되며, 범죄자에게는 범행 억제심리를 형성해 범죄 예방에도 효과적일 것으로 기대된다.
아이들에게 지울 수 없는 충격과 상처를 안겨줄 온라인 그루밍 범죄, 이를 근절하기 위해 경찰은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며, 앞으로 더욱 깨끗하고 안전한 대한민국이 될 수 있길 기대해 본다.



나주경찰서 조진용 순경 cws2344@hanmail.net        나주경찰서 조진용 순경의 다른 기사 보기

기고 주요기사
자치경찰제도에서 주민 안전위한 정책이란?온라인 그루밍 범죄, 경찰의 신분위장수사 …친환경 소비와 신중한 배출 ··· 절체절명…
나주시 총각 결혼 알선 운동 전개안전한 물놀이, 사고 없이 똑똑하게 여름나…기초연금 30만 원, 어르신의 일상을 지배하…
지방대 소멸위기는 어제 오늘이 아닌 당연한…차별 없는 평등한 세상‘비상구’ 우리 안전을 위해 지켜야할 생명…
대출빙자 사기, 아는 만큼 예방할 수 있다.주택용 소방시설 온라인 선물하기나의 가정 지켜주는 기초소방시설
코로나를 통해 본 인구문제정치참여와 더 가까워지는 방법, ‘정치후원…미래의 낙인, 학교폭력은 범죄입니다
최신 포토뉴스

“전남 매력 영상으로 만…

반남면 의용소방대, 취약…

한전, 광주 상무시민공원…

농·특산물 브랜드 ‘나…

강인규 시장, 농·축협 …

가장 많이 본 기사
회사소개 | 회원약관 | 개인보호정책 | 청소년보호정책 | 기자윤리강령 | 공지사항 | 제휴/광고문의 | 기자전용게시판

Copyright ⓒ bitgaramnews.com 인터넷신문 등록 : 광주 아 00237 | 등록일 : 2016.11.18 | 발행. 편집인 : 최왕식 | 부사장 : 김재옥 l 편집국장 : 박은정

(61647) 광주광역시 남구 독립로 40 기사 제보 및 문의 : (062) 676-6687(代) 문의메일 : cws2344@hanmail.net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미경

(58325) 전남 나주시 중야2길 29 미래빌딩 2층 기사 제보 및 문의 : (061)337-4005

본사이트의 게재된 모든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 의 사전 허가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 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