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Update 1.8(금) 14:12
종합 정치/자치 사회/환경 농업/경제 교육/문화 기획/특집 전체기사
업데이트 뉴스

전남도, 신축년 ‘소(牛)’ 관련 지명 전국 최다

전국 731개 중 204개…부·재산상징, 풍요로운 한해 기원
2021. 01.08(금) 13:16확대축소
전남도가 내년 신축년(庚子年) 소의 해를 맞아 전남의 지명을 분석한 결과, 소와 관련된 총 204개의 지명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전남도에 따르면 전국의 소와 관련된 지명 731개 중 28%에 해당되며, 전국 최다인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적으로 전남도에 이어 경남도 96개, 경북도 94개 등으로 집계됐다.
도내 각 시군별로는 신안군이 우이도(牛耳島)를 비롯한 25개로 가장 많고, 이어 영암(18개), 장성(17개) 등이 뒤를 이었다.
이름별로 보면 ‘우산(牛山)’이라는 지명이 고흥군 포두면의 우산(牛山)마을 등 8곳에서 실제 사용돼 가장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종류별로는 마을이 151개인 74%로 가장 많고, 섬이 32개로 16%, 고개는 9개로 4% 등을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예로부터 소는 농사일을 도우면서 부와 재산을 상징하는 가장 중요한 재산으로 우직하면서도 근면 성실한 이미지를 갖고 있다. 이에 따라 마을의 풍요로움을 바라는 마음으로 소가 누워 있는 형상의 뒷산이나 섬을 ‘우산(牛山)’, ‘와우(臥牛)’, ‘우도(牛島) 등으로 부르는 지명이 많았다.
특히 그동안 우리 민족은 소를 아끼고 보살피면 집안과 마을이 번창한다고 믿어 왔으며 이 같은 믿음이 지명에 반영됐다. 실제로 나주시 노안면에 있는 ‘구축(九丑)’ 마을은 옛날 선비가 아홉 마리의 소를 기르면서 마을을 발전시켰다는 전설에 따라 이름이 지어졌다.
이밖에도 산에서 소의 울음소리가 들린다고 해 불러진 몽탄면의 ‘우명산(牛鳴山)’을 비롯 어린 송아지를 매매하던 시장 주변에 하천이 있어 송아지 독(犢)자와 내 천(川)자를 쓴 영암군 학산면의 ‘독천(犢川)’이라는 지명도 있다.
전남 대표 관광지인 강진 ‘가우도(駕牛島)’의 경우에도 강진읍 보은산이 소의 머리에 해당되고 섬 모양이 소의 멍에처럼 생긴 것에서 지명이 유래됐다. 또한 ‘가우’는 가마나 상여 또는 짐수레를 끄는 소를 뜻하는 단어이기도 하다.
소와 관련된 지명은 다른 여러 십이지 동물과 비교해 용, 말 다음으로 많아 재미있는 이야기를 품고 우리 국토 한편에 자리를 잡아 왔다.


김영춘 기자 cws2344@hanmail.net        김영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종합 주요기사
나주시, 위기에 맞서 희망을 그리다국민연금100문100답 71 - 국민연금 일시불 …전남도, 신축년 ‘소(牛)’ 관련 지명 전국…
신축년! 건강하시고 행복한 일만 가득하소서…“더 나은 내일, 함께 열자” 국민연금100문100답 70 - 부양가족 많은 경…
최명수 도의원, “전남 특산물 배 홍보 늘려…전화 한 통이면 끝... 나눔으로 희망을 이어주세요
‘시민 힘으로 꽃 피다’… 제26회 나주시민…이창지구 행복주택 본격 착공 … 2022년 5월…국민연금 100문100답 68- 국민연금 수급자 …
B.K FOOD(주) 그밥에 이반찬 한식뷔페 나주…화순군,‘다문화가족 경연대회’ 최우수상‘법률 고민’ 무료 상담하세요
최신 포토뉴스

“더 새로운-청정한-행복…

나주시, 위기에 맞서 희…

한전KDN 'SW융합오픈랩'…

연말연시 맞아 온정의 손…

‘따뜻한 보금자리’ 1호…

가장 많이 본 기사
회사소개 | 회원약관 | 개인보호정책 | 청소년보호정책 | 기자윤리강령 | 공지사항 | 제휴/광고문의 | 기자전용게시판

Copyright ⓒ bitgaramnews.com 인터넷신문 등록 : 광주 아 00237 | 등록일 : 2016.11.18 | 발행. 편집인 : 최왕식 | 부사장 : 김재옥 l 편집국장 : 박은정

(61647) 광주광역시 남구 독립로 40 기사 제보 및 문의 : (062) 676-6687(代) 문의메일 : cws2344@hanmail.net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미경

(58325) 전남 나주시 중야2길 29 미래빌딩 2층 기사 제보 및 문의 : (061)337-4005

본사이트의 게재된 모든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 의 사전 허가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 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