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Update 4.16(금) 14:06
종합 정치/자치 사회/환경 농업/경제 교육/문화 기획/특집 전체기사
업데이트 뉴스

나의 가정 지켜주는 기초소방시설
2020. 12.08(화) 12:53확대축소
정민성 나주소방서 예방안전과장
소화기와 단독경보형감지기를 주택용 소방시설이라 부르며, 아파트와 기숙사를 제외한 주택은 가구별로 소화기 1대 이상, 구획된 실(방)마다 단독경보형 감지기를 설치해야 한다.
우리나라는 2012년 2월부터 ‘화재예방, 소방시설?설치 유지 및 안전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라 단독?다가구?연립?다세대주택(아파트 및 기숙사 제외) 등에 주택용 소방시설을 의무적으로 설치하도록 법률을 개정해 시행하고 있다.
소방청 국가화재정보시스템에 따른 최근 5년간 동절기 장소별 화재발생 현황을 살펴보면, 주거(27.3%), 야외(17.7%), 생활서비스(15.3%), 산업시설(14.9%) 등 순으로 나타났다.
주거시설 중에서도 단독주택의 화재 빈도(59.8%)가 가장 높은 것으로 확인됐으며, 화재의 전체 사망자 중 71.43%(7명 중 5명) 단독주택에서 발생했다.
이처럼 가장 안전해야할 우리가정(단독주태)에서 화재발생과 사망률이 높은 이유로 공동주택(아파트)의 경우는 ‘화재예방, 소방시설?설치 유지 및 안전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라 소방시설업체 또는 소방안전관리자가 규정에 의해 소방시설을 유지관리하고 있으나, 일반 주택의 경우는 법에서 강제하기가 현실적으로 어렵기 때문에 기초소방시설이 구비되지 않아 화재 발생 시 초기 진압이 어려우며, 큰 화재로 번지게 된다.
가정에 있는 소화기는 소방차 부럽지 않다. 즉 화재 발생 시 초기소화에 가장 중요한 역할을 하며, 가정 내 주택용 소방시설을 한번 구비해 놓으면 약 10년 동안 사용할 수 있다. 하지만 정기 점검은 꼭 필요하다.
소화기는 한 달에 1회 점검으로 소화기를 거꾸로 들었을 때 덩어리 떨어지는 소리가 나거나 아무 소리도 나지 않으면 약제가 응고돼 분사가 힘들어 사용할 수 없기 때문에 교체해야 하며, 단독경보형 감지기의 경우 주기적으로 점검/시험 버튼을 눌러 정상 작동여부를 확인해야 한다.
소화기와 단독경보형감지기는 가까운 대형마트나 소화기구 판매처 또는 온라인 쇼핑몰을 통해 구매가 가능하다. 화재 발생 시 초기진압 및 대피에 꼭 필요한 주택용 소방시설을 설치해 우리가족의 안전과 행복을 지키자.

정민성 나주소방서 예방안전과장 cws2344@hanmail.net        정민성 나주소방서 예방안전과장의 다른 기사 보기

기고 주요기사
대출빙자 사기, 아는 만큼 예방할 수 있다.주택용 소방시설 온라인 선물하기나의 가정 지켜주는 기초소방시설
코로나를 통해 본 인구문제정치참여와 더 가까워지는 방법, ‘정치후원…미래의 낙인, 학교폭력은 범죄입니다
미래의 낙인, 학교폭력은 범죄입니다소방 슬로건이 시대에 따라 변하고 있다 거버넌스 합의정신 및 시민참여형 환경영향…
필자의 이런 생각, 정말 잘못인가? 국민연금공단의 청렴의 길원도심 주차장 설치에 대해
우리나라에서 인구의 날이 갖는 의미무더위 온열질환에 대처하는 우리의 자세생명을 구하는 소방차 길 터주기!
최신 포토뉴스

<힐링 관광> 여행의 향기…

<藝人> 양병구 수채화가

<匠人> 한경조 서예가

<작가탐방> 공경애 화백

전동평 영암군수

가장 많이 본 기사
회사소개 | 회원약관 | 개인보호정책 | 청소년보호정책 | 기자윤리강령 | 공지사항 | 제휴/광고문의 | 기자전용게시판

Copyright ⓒ bitgaramnews.com 인터넷신문 등록 : 광주 아 00237 | 등록일 : 2016.11.18 | 발행. 편집인 : 최왕식 | 부사장 : 김재옥 l 편집국장 : 박은정

(61647) 광주광역시 남구 독립로 40 기사 제보 및 문의 : (062) 676-6687(代) 문의메일 : cws2344@hanmail.net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미경

(58325) 전남 나주시 중야2길 29 미래빌딩 2층 기사 제보 및 문의 : (061)337-4005

본사이트의 게재된 모든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 의 사전 허가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 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