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Update 10.29(목) 11:12
종합 정치/자치 사회/환경 농업/경제 교육/문화 기획/특집 전체기사
업데이트 뉴스

<세상사 돋보기> 몰염치와 후안무치
2020. 10.12(월) 09:45확대축소
고운석 주필
요즘 신문이나 TV방송을 보면 과거 야당 정치인(지금은 여당)들이 당시 여당의 언행이나 행동 또는 법을 위반한 자를 크게 비판하고, 법정으로 끌고간 인물들이 보인다. 그러고도 생각대로 안되면 검찰과 사법부가 ××다며, 광화문 등에서 서명을 받고 농성을 했던 분들….한데 지금은 사정이 바뀌어 그 반대다.
자신들이 여당이 되고서는 야당을 비판하고 특히 자기편이면 감싸거나 보호막까지 치고 있다. 한마디로 몰염치와 후안무치다. 소크라테스와 미국 16대 링컨 대통령의 이름이 나오는 판이다. 링컨 대통령은 박정희 전 대통령보다 몇배 독재를 하고 사람도 많이 죽인 인물이다. 하지만 미국은 당시 상황도 참작하고 노예해방 등의 업적을 높이 평가하고 있다. 허나 우리나라는 예나 지금이나 다르지 않다.
조선 세조때 충청도 관노가 부친과 조부의 땅을 영의정 황수신에게 빼앗겼다고 호소하다가 거꾸로 옥에 갇혔다. 조사에 나선 사헌부가 "황수신이 실제로 땅을 빼앗았다"고 보고를 했지만, 세조는 "죄가 없으니 다시 거론 말라"고 했다. 사헌부가 "예·의·염·치의 네가지 근본이 없으면, 사람은 그 사람이 아니며 나라는 그나라가 아니니 진실로 두려운 것입니다"라며 그의 처벌을 재차 요청했지만 세조는 자신의 집권을 도운 공신이라는 점을 들어 황수신의 죄를 더이상 묻지 말라고 명했다. '염치'라는 단어는《 조선왕조실록》 원문에 1514번이나 등장한다. 체면을 차릴 줄 알고 부끄러움을 아는 마음이 곧 염치다. 부끄러워할 치(恥)와 마음 심(心)으로 이뤄진 글자다.
귀를 막고 부끄러움을 모를 정도로 뻔뻔한 것을 몰염치, 그런 사람을 파렴치한 이라고 한다. 염치없는 정도를 넘어 낯가죽이 두껍고 뻔뻔함이 도를 넘는 경우에는 후안무치라는 표현을 쓴다. 앞에서 언급했듯이 요즘도 '기회는 평등하고 과정은 공정하며 결과는 정의로울 것'이라던 대통령의 취임사와 달리 공정과 정의의 가치는 더 훼손되고, 권력 실세들의 제 식구 챙기기는 더 심해졌다. 명색이 국가 대사를 좌우하는 국무위원들이 무슨 의혹만 제기되면 '가짜뉴스'라고 잡아떼고, 수사과정에서 드러나면 '재판에서 밝히겠다'고 하고, 법원에서 밝혀지면 '역사가 증명할 것'이라고 한다.
코로나 방역 때문에 사생활 제한을 감수해야 한다고 강조하던 장관이 자기 가족은 예외로 여기고도 부끄러워하지 않는다. 자국민의 생명이 꺼져가는 상황을 무기력하게 지켜보기만 한 군대와 적국 수장의 눈치부터 살피는 장관의 갈팡질팡은 또 얼마나 부끄러운 일인가. 이러니 추석 연휴에 곳곳에서 민심이 들끓고 '파렴치한의 나라'라는 비아냥거림이 쏟아져 나올 수밖에. 더 안타까운 것은 자신이 파렴치한 이라는 사실조차 모른다는 점이다.
워터게이트 사건으로 물러난 닉슨 전 미국대통령은 "내가 도대체 뭘 잘못했다는 거냐?"며 울부짖다가 몰락을 자초했다. 국민에게 거짓말을 한 것이 얼마나 큰 죄인지 모르는 이가 너무 많다. 억울하게 옥에 갇혔던 관노의 심정도 이랬을까.

고운석 주필 cws2344@hanmail.net        고운석 주필의 다른 기사 보기

세상사 돋보기 주요기사
몰염치와 후안무치거대 여당, 국민 어려움 알아야 숙종 때는 사람고기도 먹었다
블루진 조선시대 가장 아름다운 기생은?김대중家는 다 의원벼슬
죽어서 왕이 된 사람들임진왜란 때 흑인 병사가 참전했다 조선 왕조 가족사-27명 왕들의 기록 대행진…
국회의원 출마의 변대원군은 왜 3명이었을까 검사의 눈물
구정(舊正) 호칭 지자체 고삐 풀린 현금 살포 청와대 불행을 막는 길
최신 포토뉴스

서남해안의 미래 ‘솔라…

빛가람 혁신도시 생활SO…

한전KDN, 공정거래·상생…

LG화학 나주공장 이화영…

건강을 국민에게! 행복을…

가장 많이 본 기사
회사소개 | 회원약관 | 개인보호정책 | 청소년보호정책 | 기자윤리강령 | 공지사항 | 제휴/광고문의 | 기자전용게시판

Copyright ⓒ bitgaramnews.com 인터넷신문 등록 : 광주 아 00237 | 등록일 : 2016.11.18 | 발행. 편집인 : 최왕식 | 부사장 : 김재옥 l 편집국장 : 박은정

(503-809) 광주광역시 남구 독립로 40 기사 제보 및 문의 : (062) 673-5255(代) 문의메일 : cws2344@hanmail.net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미경

(520-831) 전남 나주시 산포면 매성길 152-47 기사 제보 및 문의 : (061)337-4005

본사이트의 게재된 모든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 의 사전 허가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 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