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Update 8.26(월) 14:11
종합 정치/자치 사회/환경 농업/경제 교육/문화 기획/특집 전체기사
업데이트 뉴스

7979봉사단 ‘바쁘다 바빠’

취약계층 주민들 생활불편 해소 도움 요청 빗발쳐
가슴 아픈 사연 많아…어려운 이웃 든든한 버팀목
2019. 08.26(월) 10:48확대축소
남구의 관내 취약계층 주민들의 생활불편 해결사인 찾아가는 7979 봉사단이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다.
“방충망이 찢겨져 무더운 여름에도 문을 열지 못해 더워서 밤잠을 이룰 수 없습니다. 좀 도와주셨으면 합니다.”
“현관문 LED 센서등이 고장 나서 저녁에는 아무것도 보이지 않아요. 홀로 사는데 무섭기까지 합니다.”
지난 20일 남구에 따르면 지난 이달 1일부터 7979 봉사단이 본격적인 활동에 돌입하면서 관내 곳곳에서 생활불편 사항을 해소해 달라는 문의가 빗발치고 있다.
특히 기초생활수급자 및 차상위 계층 등 주위의 관심과 돌봄을 필요로 하는 이웃들의 다양한 사연이 접수됐다.
이날까지 찾아가는 7979 봉사단에 도움을 요청한 사례는 총 18건으로 집계됐다. 이 가운데 12건은 현장 방문을 통해 불편 사항이 해소됐고, 6건은 현장 조사 및 불편사항 해소를 위한 물품 구입 등 고충 해소를 위한 준비 단계 상태인 것으로 파악됐다.
접수된 사례를 살펴보면 일반적인 가정에서는 전기구 고장이나 방충망 교체 등 소소한 물품교체는 손쉽게 대처가 가능하지만 홀로 사는 어르신이나 형편이 어려운 가정에게는 이런 문제가 큰 고충으로 맞닥뜨린 사연들이었다.
홀로 살아가는 A 어르신의 경우 베란다 방충망이 찢어지는 바람에 몇 날 며칠째 지속되는 열대야 속에서도 창문을 열지 못해 도움의 손길을 요청했고, 기초생활수급자로 5명의 식구를 거닐고 있는 장애인 B씨도 중학생 자녀방 LED등 고장 문제로 7979 봉사단의 도움을 받았다.
이밖에 홀로 외롭게 살아가는 C씨 할머니는 수도꼭지 파손으로 인한 습기로 곰팡이가 집안 곳곳에 피어 현장에서 수도꼭지 교체를 받을 수 있었고, 지난 22일에는 자원봉사자의 도움을 받아 집안 도배도 할 수 있었다.
남구 관계자는 “각 동별로 7979 봉사단이 꾸려져 있어 기초생활수급자 및 저소득 독거노인, 중증 장애인, 한부모 가정 등 취약계층 주민들에게 든든한 힘이 되어주고 있다”며 “도움이 필요한 분은 언제든지 7979 봉사단을 찾아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김영춘 기자 cws2344@hanmail.net        김영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이모티콘
제         목
내         용
2734 스팸방지를 위하여 왼쪽 숫자를 입력하세요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하오니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사회/환경 주요기사
불법 쓰레기 투기 지역... ‘양심화단’으로…노안면, 폭염대비 경로당 45개소 순회방문 이웃과 더불어 살아가는… 치매안심마을 지…
7979봉사단 ‘바쁘다 바빠’생활상식"올 가을 반남에서 꽃 구경하세요"
화순 나라어린이집무더위야 물럿거라폭염 취약 노인 돌봄 프로젝트 가동
반남면 노인분회, 깨끗한 마을 만들기 앞장…수만리 생태숲 생활공원, 공모사업 2년 연…시원한 반바지 입고 출근한다
농산물 절도범 꼼짝마라 폭염대비‘그늘 막 쉼터’설치 확대 나주시-전력거래소-초록우산어린이재단
최신 포토뉴스

손금주 국회의원

부영그룹, 한전공대 설립…

빛가람 만평

명품 ‘나주 배’ 올해 …

한전KDN, 찾아가는 전력…

가장 많이 본 기사
회사소개 | 회원약관 | 개인보호정책 | 청소년보호정책 | 기자윤리강령 | 공지사항 | 제휴/광고문의 | 기자전용게시판

Copyright ⓒ bitgaramnews.com 인터넷신문 등록 : 광주 아 00237 | 등록일 : 2016.11.18 | 발행. 편집인 : 최왕식 | 부사장 : 김재옥 l 편집이사 : 김흥식 l 편집국장 : 방수진 l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미경

(503-809) 광주광역시 남구 독립로 40 기사 제보 및 문의 : (062) 673-5255(代) 문의메일 : cws2344@hanmail.net

(520-831) 전남 나주시 산포면 매성길 152-47 기사 제보 및 문의 : (061)337-4005

본사이트의 게재된 모든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 의 사전 허가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 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