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Update 9.25(금) 10:43
종합 정치/자치 사회/환경 농업/경제 교육/문화 기획/특집 전체기사
업데이트 뉴스

<세상돋보기> 민정수석의 죽창론
2019. 07.22(월) 10:07확대축소
독립운동을 하다 한을 품은 채 생을 마감한 넋을 미명혼(未命魂)이라 한다. 상해임시정부의 대통령을 역임했던 학자요 언론인인 박은식 선생도 미명혼으로 이역땅을 방황하고 있다. 그가 대통령이 되자 임시정부에 동정적인 구미의 언론들은 학자 대통령이 났다고 크게 화제를 삼았다.
한데 죽(竹)의 장막에서 안개가 걷히기 시작하면서 이 지사(志士)분들의 무덤이 확인되어 유해송환이 구체화되고 있다. 그런데 내가 잘못 본 줄 알았다. 청와대 민정수석이 '죽창가'를 페이스북에 올렸다. 최악의 한일관계 속인데 한가로이 드라마 '녹두꽃'(동학농민운동을 이끈 전봉준 일대기)에 나온 배경음이 '죽창가' 였음을 알아차렸다고 자랑하는 목적은 아니었을 거다.
조국은 몰랐을리 없다. 죽의 장막이나 죽창가를. 1894년 동학농민운동의 시초는 고부군수 조병갑의 탐학으로 말미암은 고부민란(1차 거병)이다. 전봉준이 봉기를 일으키기 전 돌린 사발통문엔 "고부성 점령, 조병갑 처형, 탐관오리 처단, 서울진격" 등의 내용이 담겼다.
당초 그들의 죽창은 집권세력의 무능과 부패를 겨눴다는 얘기다. 창끝을 일본으로 돌린건, 드라마 녹두꽃에도 나오듯 고종이 동학군에 보낸 거의밀서가 한몫했다. (황태연, 「갑진왜란과 국민전쟁」) 시기적으론 고종이 청나라를 끌어들여 동학군을 진압하려하자, 일본이 톈진조약을 빌미로 자동 개입해 경복궁을 무장 점령(1894년 7월)한 전후였다. 본인의 오판으로
자처한 일제침략에 동학군을 방패막이 세운 셈이다.
조국에겐 또다른 죽창의 기억도 있다. 박근혜 정부 당시 '헬조선'을 부르짖던 청년들을 대표하는 구호는 "죽창 앞에선 너도 한방 나도 한방"이었다. 이들의 절망을, 정권교체 동력으로 바꿨던 인사 중 하나가 바로 서울대 조국 교수였다. 그는 제자뻘 청년들에게 "정권교체가 이뤄지지 않으면 대한민국은 '헬조선'이 '민주공화국'을 대체할 것"이라고까지 말했다.
하지만 학자와 청와대 민정수석 자리의 간극은 크다. "대책을 내놓아야 할 정부가 민족주의에만 기댄다"는 야권비판이 쏟아지는 까닭이다. 그러자 한 여권인사는 야당을 겨냥해 "과거를 잊은 민족에겐 미래가 없다"고 맞받았다.
다시 1894년. '항일거병' 밀서에 따라 일본군에 죽창으로 맞선 동학군은 같은해 12월 우금치 전투에서 전멸수준으로 스러졌다. 고종은 동학운동을 '비도(匪徒)가 일으킨 난'이라 했고, 전봉준은 이듬해 사형당했다. 대책없는 감정적 오판의 가장 큰 피해자는 결국 민중이다.
진정 과거를 잊은 사람은 누구인가. 도둑을 피하다 강도를 만났다고 한다.


고운석 주필 cws2344@hanmail.net        고운석 주필의 다른 기사 보기

세상사 돋보기 주요기사
거대 여당, 국민 어려움 알아야 숙종 때는 사람고기도 먹었다 블루진
조선시대 가장 아름다운 기생은?김대중家는 다 의원벼슬 죽어서 왕이 된 사람들
임진왜란 때 흑인 병사가 참전했다 조선 왕조 가족사-27명 왕들의 기록 대행진… 국회의원 출마의 변
대원군은 왜 3명이었을까 검사의 눈물 구정(舊正) 호칭
지자체 고삐 풀린 현금 살포 청와대 불행을 막는 길‘현금살포 복지’의 경고음
최신 포토뉴스

김수영 도예작가

<藝人> 조규춘 목수작가

<분양합니다!> 꿈꿔왔던…

나주시의회 박소준 의원

빛가람신문 만평

가장 많이 본 기사
회사소개 | 회원약관 | 개인보호정책 | 청소년보호정책 | 기자윤리강령 | 공지사항 | 제휴/광고문의 | 기자전용게시판

Copyright ⓒ bitgaramnews.com 인터넷신문 등록 : 광주 아 00237 | 등록일 : 2016.11.18 | 발행. 편집인 : 최왕식 | 부사장 : 김재옥 l 편집국장 : 박은정

(503-809) 광주광역시 남구 독립로 40 기사 제보 및 문의 : (062) 673-5255(代) 문의메일 : cws2344@hanmail.net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미경

(520-831) 전남 나주시 산포면 매성길 152-47 기사 제보 및 문의 : (061)337-4005

본사이트의 게재된 모든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 의 사전 허가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 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