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Update 5.22(금) 13:25
종합 정치/자치 사회/환경 농업/경제 교육/문화 기획/특집 전체기사
업데이트 뉴스

고추 바이러스 ‘칼라병’ 급증

나주시, 바이러스 매개충 총채벌레 방제 당부
2019. 07.08(월) 14:25확대축소
나주시는 올봄 따듯하고 건조한 기후로 인해 농작물 바이러스 매개충인 총채벌레 번식 증가로 최근 고추 재배 농가 바이러스 감염 사례가 급증하고 있어 농가의 철저한 방제를 당부했다.
특히 ‘칼라병’으로 불리는 ‘토마토반점 위조바이러스(TSWV)’는 총채벌레에 의해 발생하는 바이러스로 초기 방제 작업이 이뤄지지 않을 경우, 전체 포장으로 전염될 위험성이 높아, 농가의 선제적 조치가 중요하다.
‘칼라병’은 고추, 토마토 등 1,200여 종의 식물에 감염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바이러스에 감염된 고추는 새순이 괴사되거나 잎이 노랗게 변질되고, 과실에는 얼룩덜룩한 반점이 생겨 상품성을 잃게 만든다. 병이 심해질 경우, 식물 전체가 말라 죽게 된다.
나주시 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감염된 고추는 최대한 빨리 비료 포대 등에 격리 처리해 다른 고추에 확산을 막아야 한다”며, “칼라병은 치료가 불가능하고 전염 속도가 빨라 피해가 크지만 매개충인 총채벌레를 초기 방제하면 바이러스 확산을 막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작용 기작이 다른 총채벌레 등록약제를 4~5일 간격으로 2~3회 주기적으로 살포해, 총채벌레 밀도를 낮추는 방법이 가장 효과적”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칼라병 감염이 의심되는 농가는 농업기술센터 소득작물팀에 의뢰, 농촌진흥청이 개발한 현장용 간이 바이러스 진단키트를 활용해 감염 여부를 확인할 수 있다.

cws2344@hanmail.net

농업/경제 주요기사
한전KDN '코로나19 위기 극복' 전담 조직 가…광주여대, 콘텐츠원캠퍼스 지원 사업 선정 한전KDN ‘상반기 채용’ 확대
저온 피해 배 농가 철저한 관리 필요하다 대한민국 e신산업 거점‘나주 에너지 국가산…'사랑의 농산물 꾸러미' 전달
< 우수농협 탐방> 동복농협 김정수 조합장농업인 정보화 교육 시행...6개 과정 개설화순 발효농업연구회 정효화 씨
지역특화 품목 현장 컨설팅 교육 실시전남생물산업진흥원, ‘바이오기업’ 투자협…한전KDN ‘제2기 대학생 홍보대사’ 모집
한전KDN, 지역 경제 활성화 추진한전KPS, 코로나19 극복 팔 걷었다논·밭두렁 태우지 마세요
최신 포토뉴스

빛가람신문 만평

전남도, 광양항 활성화 …

방사광 가속기 부지선정…

광주여대, 콘텐츠원캠퍼…

종산 김남기 화백의 그림…

가장 많이 본 기사
회사소개 | 회원약관 | 개인보호정책 | 청소년보호정책 | 기자윤리강령 | 공지사항 | 제휴/광고문의 | 기자전용게시판

Copyright ⓒ bitgaramnews.com 인터넷신문 등록 : 광주 아 00237 | 등록일 : 2016.11.18 | 발행. 편집인 : 최왕식 | 부사장 : 김재옥 l 편집이사 : 김흥식 l 편집국장 : 방수진

(503-809) 광주광역시 남구 독립로 40 기사 제보 및 문의 : (062) 673-5255(代) 문의메일 : cws2344@hanmail.net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미경

(520-831) 전남 나주시 산포면 매성길 152-47 기사 제보 및 문의 : (061)337-4005

본사이트의 게재된 모든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 의 사전 허가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 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