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Update 5.22(금) 13:25
종합 정치/자치 사회/환경 농업/경제 교육/문화 기획/특집 전체기사
업데이트 뉴스

지피지기백전백승! 봄철 산불예방 최선 다하자
2019. 04.29(월) 13:19확대축소
김도연 나주소방서장
봄철인 3∼4월은 산행인구 증가와 영농시기를 맞이하여 불씨 취급이 많아지고 특히 전국 대부분이 건조주의보와 경보가 발령됨에 따라 산불이 가장 많이 발생한 계절이기도 하다.
산불은 한번 나면 광범위하고 급속하게 번지고 진입이 곤란하여 초기 진화도 어렵지만 원상태로 복구하는 데는 더더욱 어렵다.
특히 야간산불은 진화장비 및 인력동원 한계로 진화에 어려움이 있어 대형 산불로 번질 가능성이 높다.
봄철 산불이 자주 발생하는데 일반적으로 실효습도가 50% 이하가 되면 인화되기 쉽고 40% 이하에서는 불이 잘 꺼지지 않고 30% 이하일 경우에는 자연발생적으로 불이 일어날 가능성이 커지게 되는데, 봄철에는 이동성 고기압의 영향으로 실효 습도가 50% 이하로 떨어지는 일수가 많고 바람도 강하게 불어 조그만한 불씨라도 삽시간에 큰 불로 확대될 수 있는 위험한 연소조건을 형성하고 있다.
우리나라에서 발생하는 산불은 80% 이상 사람들 때문에 일어나고 있다. 주민이나 등산객의 ‘부주의’가 가장 문제이다.
농촌에서 아직도 논·밭을 태워야 그해 농사가 풍년이 든다는 관습을 따르는 풍조가 남아있는 것도 요인으로 작용한다. 영농인들의 연령층이 대부분 높아 논·밭두렁을 허가 없이 태우는 것이 불법행위라는 것을 인지하지 못하는 것도 문제이다.
입산자의 실화방지를 위해 산불 위험이 높은 통제지역에 산행 제한을 하고 입산 시에도 성냥, 담배 등 인화성 물질을 소지하지 않아야 하며 산불신고 파파라치제도 등을 실시하여 흡연자를 신고 시 보상금을 지급하여 산불화재의 발생 환경을 줄여야 한다.
등산뿐 아니라 도로를 주행하는 차량에서 무심코 던진 담뱃불이 대형 산불이 되기도 하는데 운전자의 주의가 요구된다.
등산객들의 산행이 빈빈해지고 논·밭두렁 소각으로 본격적인 농사준비가 이루어지는 요즘 작은 불씨가 대형 산불로 번질 위험이 높다는 이념을 갖고 국민 모두가 조심하고 살피는 자세를 가져야 한다.
사회적으로 심각한 재앙을 초래하는 산불예방과 진화활동이 더 이상 관계공무원의 몫일 수는 없다. 산불예방을 위해서는 지역주민, 등산객 등의 자발적인 초기 대응 협조가 무엇보다 중요하고, 또한 건조한 날씨가 지속됨에 따라 야회 화기취급 금지를 당부하고, 홍보방송 등에 따라 지역 주민의 적극적인 협조가 필요하다.




김도연 나주소방서장 cws2344@hanmail.net        김도연 나주소방서장의 다른 기사 보기

기고 주요기사
위기 속에서 국민 지켜주는 든든한 건강보…국민연금 수급자 500만 명 돌파!소방통로는 생명의 도로이며 기적을 창조하…
부동산 상식 - 전세 집을 얻을 때 전세보증…네가 아닌 우리가 함께 막아야 합니다 코로나19 사태와 정치인의 자세
깨끗하고 아름다운 선거를 위한 투표참여아름다운 선거를 위한 밑거름봄이 오는 길목에 도사리고 있는 위험요소들…
부동산 상식- 내 땅에 몇 층 건물을 지을 수…단순 문 개방에 따른 소방관들의 고충18세 새내기 선거권자의 첫 주권행사
공동주택 소방차 전용 주차구역 확보 중요부동산 상식- 증여 통한 자산이전겨울철 화목보일러 화재 주의!
최신 포토뉴스

빛가람신문 만평

전남도, 광양항 활성화 …

방사광 가속기 부지선정…

광주여대, 콘텐츠원캠퍼…

종산 김남기 화백의 그림…

가장 많이 본 기사
회사소개 | 회원약관 | 개인보호정책 | 청소년보호정책 | 기자윤리강령 | 공지사항 | 제휴/광고문의 | 기자전용게시판

Copyright ⓒ bitgaramnews.com 인터넷신문 등록 : 광주 아 00237 | 등록일 : 2016.11.18 | 발행. 편집인 : 최왕식 | 부사장 : 김재옥 l 편집이사 : 김흥식 l 편집국장 : 방수진

(503-809) 광주광역시 남구 독립로 40 기사 제보 및 문의 : (062) 673-5255(代) 문의메일 : cws2344@hanmail.net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미경

(520-831) 전남 나주시 산포면 매성길 152-47 기사 제보 및 문의 : (061)337-4005

본사이트의 게재된 모든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 의 사전 허가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 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