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Update 7.22(월) 14:24
종합 정치/자치 사회/환경 농업/경제 교육/문화 기획/특집 전체기사
업데이트 뉴스

마누라와 자식은 빼고 바꾸랬는데…
2019. 04.15(월) 11:53확대축소
지금으로부터 꼭 26년 전, 삼성그룹 이건희 회장이 외롭게 부르짖은 내용이 있다. “바꿔라, 마누라와 자식만 빼고 다 바꿔라.” 경영인들이 혁신적인 사고 전환을 해야 한다는 뜻의 말이다.
그런데 이 주술(呪術)이 너무 강력했나? 변함없이 곁에 둬야 할 마누라까지 막 바꾸는 세상이 된 것 같다.
경찰서가 스와핑 수사를 위해 두 달간 스와핑 고객으로 위장해 잠입한 적이 있었다. 인터넷을 통해 퍼져 있는 스와핑 사이트가 수십여 개에 달해 장소를 물색하는 데는 어려움이 없었다.
그러나 성인들이 서로 합의 하에 성관계를 즐긴 게 무슨 죄가 되며, 자유재량에 의한 쾌락이 어떻게 사법적 처벌 대상이 될 수 있는가. 밀실 속에 감춰진 이들의 성관계가 남들에게 피해를 준 것 또한 없다. 이 수사의 결론은 이들에게 노래를 불려야 하는 공간에서 성행위를 할 수 있도록 한 노래방 주인을 식품위생법 위반 혐의로 처벌하는 것이었다.
스와핑은 부부생활을 보다 원활하게 해주는 레크리에이션 활동이자 권태감에 빠진 부부의 정신 건강을 정상화시켜주는 데 효력 만점의 치료법이란 말인가.
왕성한 성생활은 뇌졸중 예방 효과가 있다고는 하지만, 죽을 때까지 한 번도 여자를 안아본 일이 없다는 뉴턴은 85세까지 살았다. 수도사 중에도 외딴 금녀(禁女)의 수도원에서 태어나 죽을 때까지 수도원 밖에 나가보지 않아 여자를 한 번도 보지 못한 사람도 있었다.
영국 동화작가 루이스 캘럴, 극작가 버나드 쇼, 비평가 존 러스킨, 루이 16세와 히틀러도 동정을 지켰거나 여자를 멀리한 사람들이다.
우리나라에선 시·가·무에 유명한 조선시대 명기 황진이의 유혹을 뿌리친 화담을 떠올릴 수 있는데, 이와는 반대로 미국의 존 지오건 신부는 보스턴 대교구에서 30여 년 간 신부로 봉직하면서 어린이를 상습 성추행해 성직자뿐만 아니라 세상을 놀라게 했다.
그는 법원에서 성추행 죄가 인정돼 10년 형을 선고받고 복역 중 살해당했다. 범인은 조셉 L. 드루스로 동성연애 혐오자였는데 교정센터 수감 중 지오건 신부의 감방에 따라 들어가 그를 살해했다.
이처럼 성은 좋고도 무서운 것이다. 그런데도 남편도 바꾸고, 아내도 바꾸고, 인터넷 경매 사이트에 ‘숫총각’(동정)이 ‘매물’로 올라온다. 영국에서는 19세의 대학생이, 한국에서는 18세의 소년이, 일본에선 13세의 중학생이 경매에 올려졌다. 한 옥션에선 지난 33살 여성이 자신의 처녀성을 팔겠다고 나섰다가 경매가 중지되기도 했다.
이래저래 이건희 회장의 말을 한층 곱씹게 되는 요즘 세태다.


청강 cws2344@hanmail.net        청강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이모티콘
제         목
내         용
5964 스팸방지를 위하여 왼쪽 숫자를 입력하세요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하오니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레저 주요기사
나주시중부노인복지관 라인댄스팀 '설렘화순 버스투어' 변경 운영27일, 화순 명품 복숭아 문화축제 열린다
하계 전지훈련 열기‘후끈’'휴가철 찾아가고 싶은 섬' 전남 최다 선정해양레저스포츠 무료 체험교실 운영
남도한바퀴, 여름상품 개편 운행해양레저관광 활성화 본격 추진한다2019 한마음 지구촌 가족축제 성료
천년의‘樂’나주풍류열전 개막 달빛에 취하고 쪽빛에 물드는 조선의 도시로…설렘화순 버스투어 인기 '폭발'
빛가람 호수공원‘버스킹'낭만으로 물든다.…‘천년의 로맨스! 역사를 품다’‘죽을죄’가 ‘積善’이 된 사연
최신 포토뉴스

새천년 전남 '블루 이코…

로컬푸드직매장 매출 10…

영산포 홍어가 포천 막걸…

"우리 함께 잘해봅시다"

시민민원배심원제 운영 …

가장 많이 본 기사
회사소개 | 회원약관 | 개인보호정책 | 청소년보호정책 | 기자윤리강령 | 공지사항 | 제휴/광고문의 | 기자전용게시판

Copyright ⓒ bitgaramnews.com 인터넷신문 등록 : 광주 아 00237 | 등록일 : 2016.11.18 | 발행. 편집인 : 최왕식 | 부사장 : 김재옥 l 편집이사 : 김흥식 l 편집국장 : 방수진 l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미경

(503-809) 광주광역시 남구 독립로 40 기사 제보 및 문의 : (062) 673-5255(代) 문의메일 : cws2344@hanmail.net

(520-831) 전남 나주시 산포면 매성길 152-47 기사 제보 및 문의 : (061)337-4005

본사이트의 게재된 모든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 의 사전 허가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 복사를 금합니다